최근 본 영화들

보다 2017.01.21 21:21


1. 패신져스 ★★★


혹평으로 인해 기대치가 낮았어서인지 꽤 재미잇게 봤음. 아담과 이브 이야기+타이타닉. 약간 엉성한 구성에는 실망했지만 넓은 우주선에서 1등급 서비스를 누리며 사는 두 사람의 꽁냥꽁냥한 세상이 좋았다. 게다가 제니퍼 로렌스+크리스 프랫 조합은 옳다.


2. 너의 이름은. ★★★


화제의 your name. <라라랜드>의 감독이 <위플래쉬>를 발판으로 삼았던 것처럼 신카이 마코토 그동안 작품 속에 흩뿌려 놓았던 자신의 관심사, 메시지를 총망라, 대중성이라는 MSG 조미료를 팍팍뿌려 극대화! 보는 김에 <초속 5cm>, <언어의 정원>, <별의 목소리>도 같이 봤는데 그런 생각이 더 강하게 들었다. 신카이 마코토의 키워드라면은 지하철, 기찻길, 우주, 벚꽃, 교복... '작가주의'에 대한 생각.


3. 별의 목소리 ★★★★


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초기 작품 중 하나. 20분 짜리인데, 성우와 ost만 빼고는 본인이 A to Z 본인이 직접 해서인지 그림의 퀄리티는 떨어지지만 작품 자체로는 굉장히 좋았다. 우주, 학생, 문자, 시간, 거리, 사랑, 교복, 로봇...전혀 연관성이 없어보이는 것들을 한줄로 세운다. 묘한 매력.


4. 라라랜드 ★★★★


다미엔 차젤레 감독이 <위플래쉬>를 발판으로 만든 뮤지컬 영화. 엠마 스톤이 굉장히 예뻤고, 스토리보다는 그걸 그려낸 방법이 굉장히 사랑스러웠다. 약간의 씁쓸함과 함께. 타이밍.


5. 본투비블루 ★★★


에단 호크의 쳇 베이커. 영화 자체는 잘 만든 것 같지만, 전체적으로 매력적이지는 않았던.




설정

트랙백

댓글